한국도로공사-SK, ‘사회적 가치 측정’ 협약 체결

손진식 한국도로공사 좋은일자리창출추진단장(왼쪽)과 정현천 SK 사회공헌팀장(오른쪽)이
4일 오후 서울 중구 SK 사회적기업 행복나래에서 업무 협약을 맺은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는 지난 4일 SK가 설립한 사회적기업인 행복나래에서 SK 사회공헌위원회와 사회적 가치 측정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한국도로공사가 SK 사회공헌위원회가 보유한 ‘사회성과 측정체계와 지표’를 활용해 구체적인 지표로 측정해 평가하고 공공 부문에 사회적 가치 측정 체계를 확산하기 위함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올해 1월 사회 가치 전담 부서를 설립하고 일자리 창출, 사회통합, 안전・환경, 지역발전과 상생협력, 윤리경영 등 5대 분야를 ‘도공형 사회적 가치 실현 분야’로 설정하여 업무와 핵심 역량을 연계한 과제들을 추진 중이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공공 기관과 민간 기업이 협업하는 사회 가치 창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구체적인 측정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하여 사회・경제적 문제 해결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글. 라현윤 이로운넷 기자

사진제공. 한국도로공사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