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사회적 책임 경영 우수기업 최대 3천2백만원 지원

내달 31일까지 접수

울산시는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자 ‘울산사랑기업(사회적 책임 경영 우수기업)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올해 처음 추진하는 이번 사업은 울산지역인재 채용실적이 우수하거나 취약계층 봉사활동 실적이 많은 기업 등 사회적 책임 경영 실적이 높은 중소기업을 선별하여 지원한다.

울산지역인재는 울산지역 특성화고(마이스터고 포함) 또는 대학을 졸업한 자이거나, 울산 출신으로 타 지역대학을 졸업한 자(졸업예정자 포함)를 의미한다. 선정된 기업은 기업 홍보뿐만 아니라 구내식당, 휴게실, 회의실 구축 등 근로환경개선에 필요한 비용의 80%, 최대 3천2백만원을 지원받는다.

신청 대상은 울산 소재 상시근로자가 20인 이상이고 업종이 제조업 및 관련 서비스업, 지식서비스업이어야 하며, 울산 지역 인재 채용 인원이 근로자의 20% 이상이거나, 사회공헌활동이 연평균 3회 이상인 중소기업이어야 한다. 신청은 5월 31일까지 울산경제진흥원 기업지원팀으로 접수하면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근로환경개선 지원을 통해 지역 청년인재들의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신입 직원들의 이직률 감소로 직원 및 중소기업의 정주여건 조성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울산경제진흥원 누리집(www.uepa.or.kr) 공지사항을 참고하거나, ☎052-283-7132, ☎052-229-2791으로 문의하면 된다.

-글. 박유진 이로운넷 인턴기자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