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뮤지션~취약계층 지원까지…인증 사회적기업 40개 추가

사회적기업 인증기업 총 1937개

고용노동부는  40개 기관을 사회적기업으로 신규 인증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이로써 1,937개소가 인증 사회적기업으로 활동한다.

새롭게 인증 받은 사회적기업은 대중음악을 통한 사회공헌, 자원재활용을 통한 환경문제 해결, 중증장애인 및 도박중독자 일자리 제공, 공정무역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다.

‘㈜두팔로’는 다양한 대중음악 콘텐츠를 창작해 청년들에게 뮤지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취약계층에게는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한다.

‘꿈더하기 사회적협동조합’은 발달장애인의 직업교육 및 일자리 제공을 사회적 목적으로 한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사회적기업 인증과 아울러 다양하고 혁신적인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는 소셜벤처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하여 ‘16년부터 고용노동부 예비사회적기업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기존 예비사회적기업에 추가해 (주) 더스티치, ㈜지혜의밭 등 21개 기관을 신규로 지정했다.

임서정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사회적기업이 증가하고 있다”며 “기존의 취약계층에 대한 사회서비스 및 일자리 제공 뿐만 아니라 환경문제 등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사회적기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글. 박유진 이로운넷 인턴기자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