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사회적경제 활성화 포럼 개최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 공동의장 송경용 신부 강연

대구·경북 기업 CEO, 유관기관장 등 250여명 참석

 

신용보증기금(이사장 황록)이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포럼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강연한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GSEF) 공동의장인 송경용 신부는 “공공의 이익이라는 사회적 가치와 수익 창출을 함께 추구하는 사회적경제가 해답을 제시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용보증기금은 지난 26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제23회 신보포럼을 개최했다. 신보포럼은 신보가 지역 내 리더들과 함께 국내외 경영 환경 변화와 인문, 과학, 예술 등에 대한 정보와 지식을 공유하고, 열린 혁신의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 개최하는 지식포럼이다.

이날 포럼에서는 대구·경북지역 기업 및 사회적기업 대표와 유관기관장 등 250여명의 지역 리더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회적경제와 사회적가치–의미와 전망’을 주제로 강연이 진행됐다.

강사로 나선 송 신부는 “대한민국은 세계 최저 수준의 출산율과 높은 노인 상대 빈곤율, 불완전한 사회안전망 등 다양한 문제를 안고 있다”며 이를 위한 해법으로 사회적경제를 제시했다.

또한, “사회적경제의 핵심 원리인 호혜, 상생, 연대, 나눔을 통해 모두가 잘 사는 사회를 함께 만들어가기 위해 신용보증기금과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신보는 사회적금융 활성화를 위해 금년 초 전국에 8개 사회적경제 전담팀을 설치하고, 향후 5년간 사회적경제 기업에 신용 보증 5천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사회적경제와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공공기관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글. 라현윤 이로운넷 기자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