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사회적경제기업, 공동브랜드 나온다

고향사랑 기부제에 우선 적용…디자인 개선, 해외 수출 등 연계사업 추진

 

경상북도가 사회적경제기업의 공동브랜드 제작에 나선다. 사회적경제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제품 품질향상을 위해서다.

경북도는 6일 경북테크노파크에서 박찬우 도 사회적경제과장을 비롯한 사회적기업협의회장, 마을기업협의회장, 중간지원기관, 사회적기업종합상사, 경북도경제진흥원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브랜드 개발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관계기관은 사회적경제기업 참여범위, 온라인 쇼핑몰 구축방안, 상품기획, 홍보 홈페이지 운영, 제품 스토리 개발, 공동브랜드 운영기관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도내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의 품질을 보증하는 공동브랜드를 통해 내년부터 시행 예정인 ‘고향사랑 기부제’의 답례품에 우선 적용하기로 했다.

고향사랑 기부제란 고향 등 지역에 원하는 액수를 기부하면 국가에서 세액공제 등 혜택을 주는 제도로, 지방자치단체에서는 답례품으로 지역 특산품 등을 제공할 수 있다.

도는 일정 기술수준 이상 업체에 공동 브랜드 사용권을 부여하는 등 품질기준을 엄격히 적용할 방침이다.

아울러 공동브랜드를 집중 홍보하고 제품 스토리 개발, 상품기획, 디자인 개선, 영업장 입점, 해외 수출 등 연계사업을 통해 판로확보와 시장 경쟁력 향상에도 집중할 예정이다.

도는 관계기관 및 사회적경제기업 등과 공동브랜드 개발 공감대를 형성한 후 5월 중 전 국민 대상 공동브랜드 네이밍 공모전을 열 예정이다. 내년 초까지 디자인 제작, 운영기관 선정 등을 완료하고, 쇼핑몰을 운영할 계획이다.

박찬우 사회적경제과장은 “회적경제기업의 제품이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도록 특색있는 홍보와 제품의 품질향상, 기술개발 등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글. 이화형 이로운넷 기자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