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원, 과거와 미래 잇는 국악관현악 공연 선보여

카톨릭 성가, 첼로, 무속음악 만난 국악관현악

“이음을 위한 기원” 포스터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이  국악에 카톨릭 성가, 첼로, 무속음악을 접목한 공연을 연다.

창작악단 제95회 정기연주회이자 서초동 청사 30주년 기념 공연으로 주제는 <이음을 위한 기원>.

12일 서울대 허윤정 교수의 거문고 협연으로 연주되는 김성국 작곡의 “침묵”은 동해안 굿의 양식과 선율을 차용한 작품이며, 13일 코리안챔버오케스트라의 황소진 단원의 첼로 협연으로 연주되는 “Miserere”는 국악기와 첼로가 함께 연주하는 성가곡이다.

이틀 모두 선보이는 하와이대학 도날드 워맥 교수 작곡의 “혼무”는 악기의 선율을 이용해 전통양식의 굿 장면을 그려내는 작품으로,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해금연주자 김애라가 협연한다.

마지막 곡은 계성원 예술감독 작곡의 초연곡 “이음을 위한 기원”으로 공연의 의미를 국악관현악으로 표현한다.

계성원 예술감독은 “국악이 외래 음악문화의 자주적 수용과 역동적인 시대정신으로 발전한 음악이라는 사실은 역사를 통해 쉽게 알 수 있다”며 “우리 음악의 맥을 잇고자 했던 위대한 예술가들의 헌신이 있었고, 그 가운데 서초 청사 이전 30주년을 맞이한 국립국악원은 시간과 공간, 사람을 잇는 역할의 중심에 있었다”라고 말하며 이번 공연의 기획 배경을 밝혔다.

-글. 박유진 이로운넷 인턴기자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