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남권 중장년층 사회적경제 활동 돕는다

‘서남권 중장년 활로 개척’ 사회적경제 활동 지원 확대

50플러스재단-구로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 업무 협약 체결

 

서울시가 서남권 중장년층의 취업 및 창업을 돕기 위해 사회적경제 분야 활동을 적극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3일 구로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회적경제 분야에서 중장년층의 창업과 일자리 확대를 돕는다.

이번 협약은 50플러스 세대의 관심이 높아지는 사회적경제 분야에서 다양한 사회참여 활동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추진되었으며, 지난 3월 개관한 서울시50플러스 남부캠퍼스의 지역 특화형 중장년 지원 사업의 일환이다.

구로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는 서남권 지역을 중심으로 사회적경제 영역의 교육과 창업을 수행해 온 전문기관으로, 지역사회와의 연계를 통한 사회적경제의 보편적 가치 확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서울시50플러스 남부캠퍼스는 구로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와 협력하여 사회적경제 교육 과정 운영 및 일자리 상담, 커뮤니티 활동 등을 지원한다.

두 기관은 마을공동체 활동이 상대적으로 활발한 구로지역의 특성을 반영, 앞으로도 50플러스 세대가 협동조합이나 마을기업, 사회적경제 기업 등에서 구체적인 창업 또는 취업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과 상담 및 창업 준비 커뮤니티 지원 등을 협력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달 13일부터 남부캠퍼스에서는 ‘협동조합 기초 과정’ 교육을 진행하는 등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다양한 협동조합 육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이경희 대표이사는 “사회적경제 분야는 50플러스 세대가 새로운 일과 활동을 열어갈 수 있는 잠재력이 큰 영역이다”며 “이 협약을 통해 50플러스 세대가 더욱 활발한 활동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길 바란다” 고 말했다.

글. 라현윤 이로운넷 기자

사진제공. 서울시50플러스재단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