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30개 사회적기업에 재정 지원

229명 지원…150명은 신규 인력

충청남도가 도내 30개 사회적기업을 선정해 12개월(최대 5년) 동안 인건비와 사업주 부담 사회보험료 일부를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충남도는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해 도내 (예비)사회적 기업을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하고 지난 21일 심사위원회를 열어 사업의 우수성, 지속적 고용창출가능성 등을 심의했다.

공모를 통해 천안 ‘이맛이야협동조합’, 공주 ‘사회복지법인두레일터’ 등 17개 기업을 신규로 선정했다. 또 보령 ‘서해키조개영어조합법인’과 아산 ‘나누어드림협동조합’ 등 13개 기업을 재선정했다.

지원 인원은 총 229명으로, 이 중 150명은 신규 인력이다. 인건비는 일반 또는 취약계층 근로자, 예비 또는 인증 사회적기업, 연차별로 차등 지원한다.

유재룡 충남 경제정책과장은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인 만큼, 앞으로도 (예비)사회적기업의 초기 성장에 필요한 재정 지원, 국내·외 판로 개척 등을 통해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글. 박유진 이로운넷 인턴기자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