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 부산시 사회적기업 지원 사업 본격 가동 – 부산지역 21개사 선정…6월까지 직원 교육 등 경영 컨설팅 지원

주택금융공사, 부산시 사회적기업 지원 사업 본격 가동

부산지역 21개사 선정…6월까지 직원 교육 등 경영 컨설팅 지원

 

부산시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한 한국주택금융공사(HF, 사장 이정환)의 ‘HF 사회적경제 일자리창출 프로젝트’에 본격 시동이 걸렸다. ‘HF 사회적경제 일자리창출 프로젝트’ 는 사회적 경제기업의 신입직원 교육 및 사업비를 지원해 지역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 가치를 확산하기 위한 기업 공모형 사업이다.

공사는 부산 지역 내 21개 사회적경제 기업을 선발, 교육 및 컨설팅 지원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공사는 (사)사회적기업연구원과 공동으로 기업의 신뢰성 및 지원 필요성 등을 고려해 부산지역 21개 사회적 경제 기업을 선발했다. 선정된 기업은 신입 직원 직무연수 및 전문성 향상을 위한 교육 지원과 경영 컨설팅을 오는 6월까지 받는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일자리 창출 및 장기근속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경제·사회적 활동의 참여 기회를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내실 있는 지원을 통해 부산의 사회적경제 기반이 더 성숙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공모 결과는 사회적기업연구원 홈페이지(rise.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공사는 지난 12월 21일 부산시와 문현혁신도시 소재 6개 공공기관과 ‘지역경제 및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부산광역시 및 문현혁신도시 공공기관 공동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주택금융공사, 기술보증기금,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등 참여 6개 기관은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 5년간 50억원을 목표로 ‘부산 사회적기업 지원펀드’를 조성해 사회적경제기업의 창업과 육성, 성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글. 이화형 이로운넷 기자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