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사회적 기업 대출 문턱 낮추고 직접 출자 나선다

0

신협, 사회적 기업 대출 문턱 낮추고 직접 출자 나선다

2017년 175개 사회적 기업에 183억 대출…제도 개선으로 ‘사회적 금융 활성화’ 동참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2018 사업설명회 모습. 가장 많은 예산을 집행하는 창업육성본부의 사업 소개에 많은 이의 관심이 집중됐다.

지난 한해 신협중앙회가 사회적 기업에 대출한 총 금액은 183억원으로 파악됐다. 신협중앙회는 사회적 기업 지원 대출 사업을 더욱 활성화하고 직접 출자 방안을 마련해 사회적 경제 생태계 구축에 힘을 싣는다는 방침이다.

8일 신협중앙회에 따르면 사회적 기업 직접 출자를 위한 기금 설치 등을 법제화하는 작업을 금융당국과 진행 중이다. 신협중앙회 관계자는 “사회적 기업 대출 사업을 하고 있지만, 활성화됐다고 보기 힘들다”며 “금융당국과 함께 대출 조건을 완화하고, 직접 출자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해 사회적 금융 활성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7년 신협의 사회적 기업 대출 현황은 175개 기업 대상 183억원으로 파악됐다. 60개 개별 신협조합이 대출을 지원했다. 신협중앙회 관계자는 “작년 이전에는 신협 조합 대출 전체 현황조차 집계하기 어려울 정도로 활성화됐다고 보기 힘들다”며 “대출 조건을 완화해 기업들이 종전보다 좀 더 쉽게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신협중앙회에 기금을 만들어 직접 출자하는 법적 근거를 마련 중이다. 이 관계자는 “전국 900여개 신협 조합은 규모가 작은 곳도 많아 개별 출자나 대출이 쉽지 않다”며 “기금이 설치 되면 개별 조합과 매칭 출자도 가능하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사회적 기업은 영리기업과 비영리기업의 중간 형태로 이윤 추구만이 아닌 사회적 목적을 함께 추구한다.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농어촌공동체회사 등을 포함하며, 국내에서는 고용노동부 장관 인증을 받은 기업으로 정의한다.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통계에 따르면 2017년 기준 누적 사회적 기업은 1978개로 55개 수준이었던 2007년에서 양적 성장을 이뤘다. 하지만, 인증을 받은 이후 기업다운 면모를 갖추는데 어려워 지속가능을 위한 정책 지원이 시급하다는 평가를 받고 잇다.

정부는 금융당국을 중심으로 종합적인 사회적 금융 활성화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공적 보조금이나 기부금 의존도를 낮추고 투자와 융자를 활성화해 자금회수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게 정부의 목표다.

글. 이화형 이로운넷 기자

Share.

About Author

Leave A Reply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뉴스레터가입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새로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